회원가입 비번분실
전체방문 : 84,031
오늘방문 : 10
어제방문 : 17
전체글등록 : 4,68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37
댓글및쪽글 : 13
---- 캐쉬 저장 실패
'./data/temp/html_cache' 폴더를 '새로 생성'하고 퍼미션 777 지정하십시오.-------

  main news
주요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12-23 13:19
홈페이지 http://jbdrugfree.nayana.kr
ㆍ추천: 0  ㆍ조회: 3469      
마약예방, 전북마약퇴치운동본부와 약사회가 앞장선다


“마약은 끊는 것이 아니라 하루하루 참는 것입니다. 마약을 멀리하고 상담을 통해 극복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마약없는 청정 전북을 만들기 위해 경찰뿐만 아니라 민간단체의 활약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약사회의 건의로 지난 1992년 설립된 한국마약퇴치운동 전북본부(마퇴전북)가 매년 마약사범 상담은 물론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예방교육을 하며 바쁘게 뛰고 있다.

황의옥 전북본부장은 “마약류 및 약물남용문제를 예방하고자 대국민 홍보, 상담 및 교육사업 등 다양한 활동과 운동을 통해 국민 스스로 마약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하고 마약류 남용을 용납하지 않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싶었다”며 설립배경을 설명했다.

전북약사회(회장 길강섭) 역시 한국마약퇴치운동 전북본부에 매년 후원금을 전달하고 교육과 홍보 활동에 적극 동참하며 그 뜻을 함께하고 있다.

전북약사회는 지난 상반기에 1천만원을 후원금을 전달한데 이어 이번 달 11일에도 970만원의 기금을 전달하는 등 한국마약퇴치운동 전북본부 운영에 큰 힘이 되고있다.

전북마약퇴치운동본부에 따르면 최근 도내에서도 유흥업계뿐만 아니라 농민, 주부 등 다양한 사람들이 마약을 접하고 중독돼 침투해 더이상 ‘특수한 부류의 남의 일’이 아닌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은경 사무처장은 “최근 일반인을 대상으로 죄의식 없이 스며들고 있는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다”며 “일부 시골에선 허가받지 않고 양귀비를 재배해 겉절이를 만들어 먹을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선 환각효과를 위해 종피를 제거하지 않고 대마 씨를 끓여먹는 등 생활 속에 마약이 침투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한, 전북지역과 먼 이야기로만 취급됐던 필로폰 역시 의외로 많은 곳에서 유통되고 있다.

실제 올해 초 농촌에서 농사를 짓던 여성이 온몸이 아프지 남편이 통증완화 약이라며 구해준 필로폰을 투약했고 이때부터 서서히 마약 중독으로 이어진 사례가 있으며 작년에도 마사지 숍에서 건강식품인 줄 알고 구입한 약이 신종 마약으로 밝혀져 경찰에 붙잡힌 남성도 있었다. 자신도 모르게 서서히 마약의 세계로 빠져들고 있는 것이다.

이에 전북마약퇴지운동본부는 마약의 정확한 정보와 실태를 알릴 필요성을 느끼고 예방교육 활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아부터 중고등학생들까지 눈높이에 맞춰 술과 담배를 포함, 안전의약품 사용교육과 약물 오남용이 마약으로 가는 진입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가르치고 있다.

또한 전주와 군산교도소 향정사범을 대상으로 각각 8회와 13회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상담을 통해 마약으로부터 벗어나게끔 도와주는 재활교육도 빼놓지 않고 진행하며 마약으로부터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힘을 쏟고있다. 

한편 전북마약퇴치운동본부는 매년 20명이 넘는 향정사범에 대한 상담과 교육을 시행해오고 있으며 올해 역시 전주와 군산 교도소를 찾아 재활교육을 진행, 25명의 향정사범이 참여했다.

                                                                                                   전북도민일보  설정욱 기자


 
본문내용 작성일
"북한, 마약류 급속 확산 "
얼음 아이스 빙두로 불려 북한의 마약류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화여자대학교 북한학과 김석향 교수는 26일 제28회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 교육 및 토론회에서 북한의 마약 사용 현황과 문제점에 대해 발표했다. 김석향 교수의 설명에 따르면 북한에서 필로폰은 얼음이나 아이스, 빙두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2014-07-15
[4大 중독, 이제는 끊읍시다] 건강·재산 다 날려도 혼자선 못 헤어나…
지난 10일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길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강의실에서 마약 중독자 10여 명이 강사로부터 마약이 심신에 미치는 폐해 등에 대해 교육받고 있다.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제공 지난 10일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에 위치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한 강의실에서 여성 마약투약자 10여 명이 약사 출신..
2014-01-22
마약예방, 전북마약퇴치운동본부와 약사회가 앞장선다
“마약은 끊는 것이 아니라 하루하루 참는 것입니다. 마약을 멀리하고 상담을 통해 극복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마약없는 청정 전북을 만들기 위해 경찰뿐만 아니라 민간단체의 활약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약사회의 건의로 지난 1992년 설립된 한국마약퇴치운동 전북본부(마퇴전북)가 매년 마약사범 상담..
2013-12-23
전북 약사회, 마약퇴치운동 전북지부에 기금 970만원 전달
전북도약사회(회장 길강섭)는 지난 9일 오후 7시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전북지부(지부장 황의옥)의 2013년도 제2차 이사회의에서 마약퇴치운동기금 97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된 기금은 전북지부의 마약퇴치 캠페인 및 교육 등에 쓰일 계획이다. 도약사회는 매년 마약퇴치운동을 위한..
2013-12-11
[한국마약퇴치운동 황의옥 전북본부장] "청소년 약물 중독 심각, 사회적 관심·지원 절실"
[ 도내 사회단체를 찾아서 ] [한국마약퇴치운동 황의옥 전북본부장] "청소년 약물 중독 심각, 사회적 관심·지원 절실" "의존성이 강하고, 자제력이 약한 청소년들은 쉽게 마약에 빠질 수 있습니다. 사회에서 ..
2013-11-12
황의옥 지부장, “중독자 재활에 지역사회 관심 가져야”
황의옥 지부장, “중독자 재활에 지역사회 관심 가져야” “중독자가 사회에 노출돼 있을 경우 1명의 중독자가 1년간 7명의 중독자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조사가 있습니다. 반대로 한 명을 회복자로 만들면 그가 다른 중독자를 일으켜 세웁니다. 전북을 마약청정 지역으로 유지하기 위해선 중독자의 재활에 대해 지역사..
2013-07-02
2013년 마약류 퇴치 포스터 및 플래시(UCC포함) 공모전
2013년 마약류 퇴치 포스터 및 플래시(UCC포함) 공모전 주 최 (재)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후 원 식품의약품안전처 공 모 내 용 국내에서 발표되지 않은 디자인으로 마약류 예방에 기여할 수 있는 마약류 퇴치 포스터 및 플래시 애니메이션(U CC 포함) 공모 부문 ○ 포스터 부문 - 일반..
2013-04-29
한국마퇴본부, 12개 시도지부장 참여 신년인사회 개최
제1차 지부장회의, 마약퇴치현안 및 발전방향 논의 (재)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문희 이사장은 지난 23일 마약퇴치본부에서 부이사장 및 시도지부장과 함께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문희 이사장은 신년인사회를 통해 지난해 열악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12개 시도지부장을 격려하고 올해는 마약퇴치운동..
2013-01-30
마약없는 건강사회 후원의 밤(11/13)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이사장 문희)는 오는 11월13일 오후7시부터 9시까지 '마약없는 건강사회를 위한 후원의 밤' 행사를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대방동소재)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마퇴본부 창립 2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식약청 법무부 복지부 대검찰청 약사회 제약협회 등이 후원한다. 연락처 02-26..
2012-11-05
마약 없는 건강한 사회 위해 함께 걸어요
서울신문사는 오는 11월 17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 ‘2012 마약퇴치기원 걷기대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는 날로 증대되는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고 경계심을 고취하고자 마련하였습니다. 마약 없는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위한 여러분의 힘찬 발걸음을 부탁드립니다. ■ 일 시 2012년 11월 17일(토) 10:30~1..
2012-11-01
12345678910,,,325
HOME   |   본부소개   |   본부위치   |   이용 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대표전화 : 063-232-5112~3. 070-4120-5112 / 팩스번호 : 063-287-5119, 문의메일 : 2325112@hanmail.net
본부장 : 서용훈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백제대로 319 전북약사회관 5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