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번분실

  B B S  
전체보기
활 동 방
자유게시판
쉬어가기



 free talk box
쉬어가기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3-28 (목) 16:31
홈페이지 http://jbdrugfree.nayana.kr
ㆍ추천: 0  ㆍ조회: 1037      
IP: 59.xxx.225
날개의 쓰임



날개의 쓰임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원래 새는 땅을 걸어 다니는 작고 약한 동물이었습니다. 한참 다른 동물들이 사는 모습을 관찰하던 새는 자신의 볼품없는 모습이 불만스럽게 여겨졌습니다. 아무래도 신은 너무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하루하루 자신의 못난 점만 꼽아 보던 새가 드디어 신을 찾아가 항의했습니다.

“이건 너무 불공평합니다. 땅을 기어 다니는 뱀은 독이 있고, 무서운 사자는 날카로운 이빨이 있고, 늠름한 말에게는 말굽이 있습니다. 이들은 위험에 처했을 때 자신이 가진 재주로 위험을 헤쳐나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새들은 너무나 약해 아무것도 할 수 없어 당하기만 합니다. 우리에게도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무언가를 주십시오.”

새의 말을 듣고 곰곰이 궁리하던 신이 새의 손을 날개로 바꿔 주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새가 다시 찾아와 툴툴거렸습니다.
“신이시여. 새로 주신 이 손은 너무 넓적하고 무겁습니다. 그래서 위험한 동물이 나타났을 때 뛰어서 도망가기가 전보다 더 어렵습니다. 또 손이 없어지니 영 불편합니다. 전에는 손으로 했던 일도 입으로 해야만 합니다. 불만이 많은 저를 골탕먹이려고 '날개'를 주신 것 같은데, 이것을 다시 사라지게 해 주십시오.”

그러자 신은 호탕하게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이 어리석은 새야! 너에게 손을 대신해 날개를 준 것은 하늘로 높이 날아올라 적으로부터 피하고 넓고 푸른 하늘을 사랑하며 행복하게 살게 하려는 뜻이었다.”

그저 손이 없어 불편해졌다고 생각했던 새는 신의 말을 듣고 깜짝 놀라 두 날개를 퍼덕였습니다. 그런데 몸이 서서히 날아오르는 게 아니겠어요?
이처럼 나에게 짐이라고 생각되는 그것이 때로는 하늘을 날아오르게 하는 날개일 수 있습니다.

글ㆍ《좋은생각》 편집팀 / 2007년 2월호 중
  0
3500
번호     글 제 목  선생님 작성일 조회
44 2018 약물남용예방 알리미 교육 참가자 모집 관리자 05-31 11:14 138
43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 관리자 04-20 14:55 436
42 금연하면 좋은점 120가지 관리자 10-07 15:16 963
41 해불양수(海不讓水) 관리자 07-30 14:30 887
40 1,000억짜리 강의 관리자 07-22 15:24 868
39 업무가 느린사람의 특징 관리자 07-22 14:53 845
38 성공을 가로막는 13가지 거짓말 관리자 07-21 09:43 887
37 그러나....그리운사람 관리자 05-16 13:32 865
36 관점을 바꾸어 보면 행복해집니다. 관리자 02-18 16:41 907
35 하버드대 합격한 노숙 흑인소녀 관리자 11-19 13:48 1107
34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1] 관리자 10-22 13:02 1243
33 나무나 화초에 진딧물이 있거나 벌레가 있을때 관리자 08-20 13:51 1025
32 전기를 아끼는 10가지 방법 관리자 08-20 13:30 1039
31 석지영 교수가 말하는 삶의원칙 [1] 관리자 08-07 10:43 949
30 *말 잘하는 50가지 방법* 관리자 07-23 16:46 939
29 다섯가지 사랑의 언어 관리자 07-23 15:49 948
28 선비들의 지독한 책사랑과 독서법(고전독서법) [1] 관리자 04-02 15:16 1365
27 덕을주라 관리자 03-28 16:38 1048
26 날개의 쓰임 관리자 03-28 16:31 1037
25 마약퇴치 어렵지않아요~! 관리자 02-12 11:45 1102
123
HOME   |   본부소개   |   본부위치   |   이용 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대표전화 : 063-232-5112~3. 070-4120-5112 / 팩스번호 : 063-287-5119, 문의메일 : 2325112@hanmail.net
본부장 : 서용훈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백제대로 319 전북약사회관 5층